AI가 만든 플로팅 유리 뮤지엄

루카 쿠르치와 줄리아 타시가 협업한 ‘플로팅 글래스 뮤지엄’은 베네치아의 유리 불기 예술에서 영감을 받아 AI의 도움으로 설계된 혁신적인 건축물입니다. 이 박물관은 기후 변화와 지속 가능성을 주제로 하여, 물을 예술적 캔버스로 재탄생시키며 아름다운 파스텔 톤의 조각들을 전시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현대 미술과 지속 가능한 디자인의 융합을 통해 사색과 발견을 촉진하는 공간을 제공합니다.

디자이너: 루카 쿠르치 건축가 x 줄리아 타시 디자인

이 스토리의 원문은 Yanko Design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토리 공유하기
공유 URL
이전 글

아시아계 미국인의 흔적을 따라서

다음 글

종이접기의 달인

Read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