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의 낙서, 예술이 되다

a scratchy spider sculpture on a roof that appears as if it was hand drawn

“Abetare” (2024). All photos by Eileen Travell, courtesy of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shared with permission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옥상 정원에 전시된 페트릿 할릴라이(Petrit Halilaj)의 작품 ‘아베타레’는 어린 시절의 순수함과 전쟁의 상처를 다룹니다. 그는 고향인 코소보의 학교 책상에 새겨진 낙서를 모티브로, 꽃, 집, 거미 등을 스크래치 느낌의 청동 조각으로 표현했습니다. 이 전시회는 전쟁과 갈등이 순수함에 미치는 영향을 상기시키며, 특히 현재 팔레스타인과 우크라이나에서 벌어지는 참상을 떠올리게 합니다.

scratchy wall sculptures of flowers and doodles on a roof that appears as if they were hand drawn

scratchy wall sculptures of a flower, spider, and house on a roof that appears as if they were hand drawn

a scratchy sculpture of a flower on a roof that appears as if it was hand drawn

two views of a scratchy house sculpture on a roof that appears as if it was hand drawn

a scratchy wall sculptures of an arrow with the words runk on a roof that appears as if it were hand drawn

a scratchy wall sculpture doodles that appears as if they were hand drawn. there is one cloud in the blue sky above

이 스토리의 원문은 Colossol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토리 공유하기
공유 URL
이전 글

매일 쓰는 각질제거제로 밝고 부드러운 피부 완성하기

다음 글

의사가 추천하는 여름철 기분 지킴이

Read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