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브러시로 표현한 현실과 환상, 이영욱

무리에서 벗어나는 이는 배척당할 이유가 충분하다_불안함으로 비틀어진 돌출된 시선과 이미지 / acrylic on linen / 193.3×260.6㎝ / 2024 © 이영욱, OCI 미술관

2024 OCI Young Creatives 선정 작가 이영욱은 5월 9일부터 6월 15일까지 OCI미술관에서 다양한 매체의 경계를 실험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회화적 실험’을 전개한다. 그의 작품은 무수한 변이와 기괴한 화면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특히, 까다롭고 정교한 에어브러시 기법을 사용하여 세밀하고 사실적인 묘사를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영욱은 형상들을 조형적으로 해체하고 재조합하는 과정을 통해 ‘반복’의 확장 가능성을 탐색한다. 이러한 과정은 실제 형상이 분해되고, 변형되며, 이를 통해 관객에게 고정된 선입견에서 벗어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그의 에어브러시 사용은 신체적 거리에 따라 변화하는 다양한 표현을 가능하게 하며, 디지털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매끄러운 완성도로 작품에 깊이를 더한다.

캔버스에 구현된 형상들은 전통적인 형태를 강조하면서도 숨기는 동시에 돌연변이 또는 괴물로 재탄생되어, 보는 이로 하여금 불안함과 공허함을 동시에 느끼게 한다. 연속되는 프레임 속에서 잠시 꿈틀대던 이미지들은 곧 자유롭게 흘러넘치며 화면을 가득 채운다. 이와 같은 이미지들은 이영욱의 끊임없는 실험과 탐구의 결과물로, 전통적인 회화의 틀을 벗어난 유기적인 표현을 추구한다.

이영욱의 작품은 소품에서 대작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크기로 제작되며, 그의 작업은 평면 회화, 조각, 설치 작업에 이르기까지 매체의 경계를 넘나들며 표현된다. 그의 작품은 OCI미술관의 전시를 통해 직접 감상할 수 있으며, 인스타그램(@yiyounguk)에서도 다양한 작업을 확인할 수 있다. 이영욱의 작품 세계는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며 관객에게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영욱 Yi Young Uk: 이영욱(1991~)은 단국대학교에서 서양화 전공 학사를 취득하고,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석∙박사 과정을 거쳤다.이영욱은 ‘반복’이라는 형식의 변용을 통해 익숙함과 생경함이 공존하는 제3의 이미지를 제시한다. 이번 OCI미술관 개인전 《틀의 변용》에서는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며 ‘반복’이라는 형식의 확장된 표현의 가능성에 대한 끊임없는 실험과 탐구의 결과물을 선보인다.

스토리 공유하기
공유 URL
이전 글

박예나 – Interstitium

다음 글

아이폰 16S, 래빗 R1 닮은 포켓 AI

Read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