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스 란팅 – 디어 포나(Dear Fauna) 사진전

프란스 란팅 전시
‘프란스 란팅: 디어 포나’ 사진전 포스터 © 플랫폼C
  • Date: 2024. 05. 16 – 2024. 07. 31
  • Place: JCC 아트센터
  • Location: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35길 29
  • Hours: 10:00 – 18:00 (월 휴무)
  • Contact: 02-2138-7373

서울 JCC 아트센터에서 남극의 설원부터 아마존의 열대우림까지 프란스 란팅이 40년 동안 기록한 야생의 순간들을 담은 대규모 사진전 ‘디어 포나(Dear Fauna)’가 개최된다. 프란스 란팅은 BBC가 선정한 ‘가장 위대한 야생사진작가’로, 그의 사진은 자연과 동물에 대한 깊은 애정과 존중을 담고 있다.

전시는 ‘얼음나라의 황제들’, ‘정글: 색, 소리와 향기’, ‘아프리카, 오래된 미래’ 등 총 6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섹션은 프란스 란팅이 직접 큐레이션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관람객은 대형 프린트와 감각적인 공간 연출을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과 다양한 동물의 생생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특히 팬데믹 이후 더욱 의미 있는 시기에 열리며, 자연과 인간의 공존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관람객은 프란스 란팅의 작품을 통해 자연의 소중함과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새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전시 기간은 2024년 5월 16일부터 7월 31일까지이며, 입장료는 일반 관람객 16,000원, 청소년 12,000원이다. 매월 마지막 수요일과 환경의 날에는 50% 할인 혜택도 제공된다.

프란스 란팅은 이번 전시를 위해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하며, 기자회견과 특별 대담, 마스터클래스 등 다양한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는 자연 사진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다.

‘디어 포나’ 사진전은 자연의 순수함을 예술로 승화시킨 프란스 란팅의 눈을 통해 우리 모두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우리가 사는 도시에서도 야생의 존재와 그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스토리 공유하기
공유 URL
이전 글

교토에서 펼쳐진 르 라보(Le Labo)의 와비사비

다음 글

18시간 만에 완성된 3D 프린팅 하우스

Read next